전화번호안내

031-423-8575

0

진료시간안내

일요일·공휴일 휴진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진료시간보기

  • 평 일 오전9:00 ~ 오후6:00
  • 토요일 오전9:00 ~ 오후3:00
  • 점 심 오후1:00 ~ 오후2:00
  • 목요일 오전9:00 ~ 오후1:00

건강칼럼

Home _ 의료정보 _ 건강칼럼

제목

심하면 사망까지? A형 간염 확산 비상! 30~40대가 대

1군 법정 감염병인 ‘a형 간염’이 서울·경기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

29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 28일까지 a형 간염 신고 건수는 3,597명으로 작년 동기간(1,067명)보다 3배 이상 증가했고, 이미 작년 전체 감염자 수(2,435명)를 훌쩍 넘어섰다.

황달증상을 보이는 남성

30~40대 환자가 72.6%

현재까지 신고된 환자의 72.6%가 30~40대다. 이는 과거에는 위생상태가 좋지 않아,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되어 증상이 없거나 가볍게 앓고 지나갔으나, 위생상태가 개선되면서 1970년 이후 출생자는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015년 질병관리본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대는 12.6%, 30대는 31.8%만이 a형간염 항체를 가진 것으로 보고되었다.

심한 경우 사망까지 이르러

a형간염은 감염된 환자의 분변에 오염된 손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접촉하여 전파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을 섭취하여 감염될 수 있다. 또는 감염된 환자의 혈액을 수혈받거나, 혈액에 노출되었을 때에도 감염될 수 있다.

성인에서 특별히 주의가 필요한 이유는 소아는 감염이 되더라도 특별한 증상이 없거나, 경증으로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으나, 성인의 경우 70% 이상에서 심한 피로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황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예방을 위한 주의가 필요해

따라서 a형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20~40대는 특히 예방을 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서는 평소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 씻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는 a형 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는 만성 간질환자, 외식업 종사자, 의료인, 최근 2주 이내에 a형간염 환자와 접촉한 사람 등의 고위험군은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고했다.

a형간염 예방접종 같은 경우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해야 면역력을 얻을 수 있다. 백신 접종력이나 이환력이 없어 예방접종 하기로 했다면, 만 40세 미만에서는 항체 검사 없이 백신 접종이 가능하고, 40세 이상이라면 백신 투여 전에 항체 검사를 시행한 후 항체가 없는 경우에 한하여 접종을 시행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의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