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안내

031-423-8575

0

진료시간안내

일요일·공휴일 휴진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진료시간보기

  • 평 일 오전9:00 ~ 오후6:00
  • 토요일 오전9:00 ~ 오후2:00
  • 점 심 오후1:00 ~ 오후2:00
  • 목요일 오전9:00 ~ 오후1:00

건강칼럼

Home _ 의료정보 _ 건강칼럼

제목

탄산음료 즐겨 마시는 여성, 폐경 후 골절 위험성 더

탄산음료를 더 자주 마시는 중년 여성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골반 골절의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탄산음료를 마시는 여성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디에이고 캠퍼스와 샌디에이고 주립 대학교의 연구자인 pedro kremer 박사 연구팀은 평균 연령 69세의 여성 70,000여 명을 대상으로 탄산음료 섭취량과 뼈 건강 및 골절을 조사했다. 그 결과, 2,578명이 골반 골절을 겪었으며 특히 매주 약 340ml의 탄산음료를 14번 이상 섭취한 여성이 탄산음료를 단 한 번도 섭취하지 않은 여성보다 골반 골절을 경험할 가능성이 26%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카페인이 들어있지 않은 탄산음료를 일주일에 14번 이상 마신 여성은 골반 골절을 경험할 가능성이 32% 더 높았다.

폐경기 여성의 경우 새로운 골조직 생성이 느려져 골다공증의 위험도가 높아지는데, 이러한 골밀도 감소에 탄산음료 섭취가 영향을 끼친다. kremer 박사는 “탄산음료 섭취량이 적거나 보통 수준인 폐경기 여성이라면, 골절 위험성이 증가하지 않지만, 매일 2캔 이상을 마신다면 그 위험성이 훨씬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단, 이번 연구는 다이어트 탄산음료와 설탕이 함유된 탄산음료를 구분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탄산음료에 들어 있는 설탕 및 감미료가 골절 위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의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