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안내

031-423-8575

0

진료시간안내

일요일·공휴일 휴진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진료시간보기

  • 평 일 오전9:00 ~ 오후6:00
  • 토요일 오전9:00 ~ 오후2:00
  • 점 심 오후1:00 ~ 오후2:00
  • 목요일 오전9:00 ~ 오후1:00

건강강좌

Home _ 의료정보 _ 건강강좌

제목

'물의 효과를 200% 얻는' 수분 보충하기 좋은 타이밍은?

세계 곳곳에서 폭염이 이어지며 만성질환자와 고령자의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작렬하는 태양에 ‘온열 질환’ 발생 위험이 커졌기 때문이다. 고온다습한 환경에 오래 노출될 경우 가벼운 탈진 증상이 나타나는 일사병부터 심할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열사병이 발생할 수 있다.이러한 더위 속 건강을 지키는 기본적이면서도 간단한 방법이 있다. 바로 ‘물 섭취하기’이다. 지속적인 물 섭취는 땀 배출로 인한 탈수 현상을 방지하며, 체온을 낮추는 데도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everyday health에 따르면 물을 마시는 시점에 따라 수분 보충 외에도 다양한 이점을 얻을 수 있다.

여름철,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적절한 수분 섭취가 필요하다.

1. 잠에서 깼을 때아침에 잠에서 일어나면 물을 한두 컵 마시는 것이 좋다. 잠을 자는 4~10시간가량 수분 보충을 하지 않아 우리 몸이 탈수 상태에 이르기 때문이다. 일어나서 물을 섭취하면 체내 수분을 보충할 수 있다. 일어나자 마자 커피부터 찾는 사람도 종종 볼 수 있는데, 커피는 물을 대신할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수분 섭취를 위해 차나 커피, 음료 등을 섭취할 경우 함유되어 있는 성분이 이뇨작용을 활발히 하여 체외로 배출되는 수분의 양이 많아지며 오히려 수분 배출이 많아질 수 있다.2. 식사 전식사 전에 물 한 컵을 마시면 포만감을 느껴 과식을 방지할 수 있다. 2018년 ‘임상 영양 연구’ 저널에 게재된 소규모 연구에 따르면 식사 전 물을 마신 집단은 물을 마시지 않은 집단과 비교해 열량 섭취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과식 예방을 위해서는 차가운 물이 더욱 효과적이다. 2019년 ‘유럽 영양 저널’에 게재된 연구는 차가운 물 두 컵을 마신 참가자는 따뜻하거나 뜨거운 물을 마신 집단에 비해 음식을 덜 먹는 경향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3. 오후에 집중이 힘들 때수분 보충은 오후 2~3시면 찾아오는 졸음과 우울함을 쫓아내는 데도 효과적이다. 2019년 1월 ‘영양소’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탈수는 분노, 적대감, 혼란 및 우울감을 유발할 수 있다. 이를 반대로 말하면, 물을 자주 마셔주면 기분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또한, 물은 커피나 달콤한 간식보다 건강에 이롭게 작용한다. 직장인이 많이 찾는 커피의 경우 늦은 시간 섭취할 시 수면을 방해하며, 달콤한 간식은 오히려 예민한 기분을 유발할 수 있다. 2020년 ‘의학 가설’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설탕은 기분을 악화시키며, 우울증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4. 두통이 있을 때미국 국립두통재단(national headache foundation)에 따르면 탈수증은 두통, 그리고 편두통 환자에게서 편두통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실제로, 2020년 성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편두통 환자가 물 섭취량을 늘리면 편두통의 중증도, 빈도 및 기간을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수분 섭취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의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