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안내

031-423-8575

0

진료시간안내

일요일·공휴일 휴진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진료시간보기

  • 평 일 오전9:00 ~ 오후6:00
  • 토요일 오전9:00 ~ 오후3:00
  • 점 심 오후1:00 ~ 오후2:00
  • 목요일 오전9:00 ~ 오후1:00

건강강좌

Home _ 의료정보 _ 건강강좌

제목

유산 위험, ‘혈압’이 좌우할 수도

고혈압이 아니더라도 임신 전과 임신 초기의 혈압이 높을수록 유산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아동보건·인간개발연구소(nichh)는 최소 1회 이상 유산 경험이 있으면서 재임신을 시도하는 여성 1,228명에 대한 임상시험 조사자료(2007~2011년)를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28.7세였으며, 참가자의 95%는 백인, 평균 bmi는 26.3 kg/㎡이었다.

연구팀은 임신 시도 기간과 임신에 성공한 직후에 혈압을 측정하고 혈압과 유산 위험도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혈압을 측정하고 있는 임신 여성

연구 대상자 중 797명(64.9%)이 6개월 안에 임신에 성공했으며, 이들 중 188명(23.6%)이 유산했다. 혈압과 유산 위험을 분석한 결과 임신 전이나 임신 직후와 상관없이 이완기 혈압, 수축기 혈압, 평균 동맥압이 10mmhg 오를 때마다 유산 위험은 각각 18%, 8%, 17% 높아졌다. 특히 임신 전 평균 혈압은 111.6/72.5mmhg였는데, 이는 혈압 정상범위에 속하는 수치였다.

연구팀은 “고혈압은 아니더라도 임신 전이나 임신 직후에 혈압이 높을수록 유산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가임기 여성을 진료할 때 정상 수치보다 약간 높은 혈압이라도 진료 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다만 연구내용에 대해서는 “유산 경험이 있는 케이스만을 분석한 것은 한계”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학술지 ‘고혈압(hypertension)’ 최신호에 소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의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