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안내

031-423-8575

0

진료시간안내

일요일·공휴일 휴진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진료시간보기

  • 평 일 오전9:00 ~ 오후6:00
  • 토요일 오전9:00 ~ 오후3:00
  • 점 심 오후1:00 ~ 오후2:00
  • 목요일 오전9:00 ~ 오후1:00

건강칼럼

Home _ 의료정보 _ 건강칼럼

제목

중년 여성, 생리 없다면 심혈관 질환 주의해야

나이가 들면 여성의 난소 기능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배란과 여성호르몬 생산이 이루어지지 않아 생리를 하지 않게 된다. 이러한 현상은 대개 40대 중후반에 시작되는데, 이때 복부 비만이 있으면 협심증과 심근경색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북미 폐경학회 학술지 ‘menopause’에 실려 주목을 받고 있다.

고민하는 여성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 김명아 교수와 중앙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조준환 교수 연구팀은 대한심장학회 산하 여성심장질환연구회의 `여성흉통등록사업연구(korose)` 데이터 중 관상동맥질환이 의심되어 침습적 관상동맥조영술을 받은 55세 이상 여성 659명의 임상 데이터를 분석해 비만 여부와 유형에 따른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전체 659명 중 311명(47.2%)의 대상자에게 폐쇄성 관상 동맥 질환이 발견됐다. 이는 관상동맥 직경이 50% 이상 협착된 경우를 말한다. 이들은 대조군에 비해 평균 연령이 약 3세 높았고 고혈압과 당뇨 등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 요인을 가지고 있는 비율 또한 상대적으로 높았다.

또한, 비만 유형과 관상동맥질환의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허리 둘레가 85cm 이상인 복부비만인 여성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폐쇄성 관상동맥질환 비율이 15% 가량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반면,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으로 비만이 진단된 경우는 폐쇄성 관상동맥질환과의 유의한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아 비만 중 복부비만일수록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 확인됐다.

복부비만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운동과 식습관 조절이 필요하다. 스트레스를 먹는 것으로 풀거나 음주, 고열량 식품 섭취, 흡연 등은 피하고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되 걷기, 수영, 조기, 줄넘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게 좋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의료정보